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우리대학 의료원은 피자 파티 중

기사승인 [0호] 2017.08.31  

공유
default_news_ad1

- 산하 병원들 연이어 최고 경영실적 달성... 이사장 자광스님 격려 방문

▲이사장 자광스님(왼쪽에서 4번째)과 병원 관계자들이 피자 파티에 앞서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우리대학 이사장 자광스님이 우리대학 의료원(원장 이진호) 산하 병원들의 연이은 최고 경영실적을 함께 축하하고 격려하기 위해 임직원들에게 피자 파티를 열어주었다. 이들 산하병원들의 경영실적은 전년 동월 대비 8.1% ~ 8.9% 급성장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4월 5일 경주병원(피자 198판, 햄버거세트 38개)을 시작으로 7월 7일 분당한방병원(피자 44판)에서 피자 파티를 열었고, 8월 29일에는 일산병원을 방문해 임직원들과 피자를 함께 나눴다.

경주병원은 2002년부터 2013년까지 지속된 경영적자로 인해 한때 유동성 위기까지 겪었다. 2014년 병원의 생존전략을 위한 경영진단을 시행한 바, 수익구조의 악화로 인해 구조조정이 절실했다. 이에 인력조정과 진료환경 개선을 위한 프로젝트가 시행됐으나 별로 큰 효과를 보지 못했다. 하지만 새로 이사장으로 취임한 자광스님은 ‘신바람 경영’을 기조로 직원들의 사기진작과 근로의욕 고취를 위해 과감하게 임금을 인상했다. 또 개원 이래 최초 내부 공모로 선임된 병원장은 관행처럼 줄여왔던 원장의 진료시간을 그대로 유지함으로써 구성원들에게 모범을 보였다. 그리고 매주 월요일 경영진이 내원객들에게 친절히 인사를 하는 등 여러 혁신 정책을 도입한 결과 지난 3월 개원 이래 최고 월 진료실적을 달성했다.

분당한방병원은 한방병원의 대외적인 위기를 극복하고 저성장으로 고착화된 진료실적을 개선하기 위해 행정사무실을 지하공간으로 이동하고 진료실을 전면에 재배치함으로써 공간의 효율화를 시도했다. 이렇게 고객을 최우선 기준으로 삼은 공간 조정 이후 지난 6월 개원 이래 최고 월 진료실적을 달성했다.

일산병원은 그동안 경영혁신이 미흡하였으나 경영성과와 책임성을 강조하며 새롭게 인사를 단행한 이후 지난 7월 최고 월 진료실적을 달성했다. 또한 일산병원은 고양시 종합병원 중 유일하게 건강보험 심사평가원에서 발표한 혈액투석 5차 적정성 평가에서 1등급을 획득했으며, 행복한 병원 만들기 ‘공감·참여’ 캠페인을 개최해 환자들과의 스킨십을 강조하는 등 고객만족도를 위해 다각도로 힘쓰고 있다.

산하병원들이 연이어 개원 이래 최고의 실적을 달성한 것에 대해서 이사장 자광스님은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모든 산하병원 임직원들이 투철한 책임감을 갖고 최고실적을 달성해주어 감사하다”며 “앞으로도 지속적인 혁신을 통해 환자들에게 최고의 서비스로 최상의 진료를 하는 병원이 되기를 바란다” 고 말했다. 또 “원활한 소통과 화합을 위해 다양한 소통 행보를 이어가겠다”고 말했다.

이에 이진호 의료원장은 “맛있는 피자를 함께 하며 격려를 해주신 이사장 큰스님께 감사드린다”며 “환자들에게 더 큰 행복을 드리는 의료원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화답했다.

김해인 수습기자 wltngodls@naver.com

<저작권자 © 동대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