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우리대학 ‘2018 QS세계대학평가’ 역대 최고순위 기록

기사승인 [0호] 2018.06.07  

공유
default_news_ad1

- 세계 순위 432위... 지난해보다 39계단 큰 폭 상승

우리대학(총장 한태식(보광))은 QS(Quacquarelli Symonds)와 조선일보가 실시한 ‘2018 QS세계대학평가’에서 세계 순위 432위, 국내 13위에 올랐다고 7일(목) 밝혔다.

QS세계대학평가는 전 세계 4,848개 대학을 대상으로 ▲학계 평판(40%) ▲교수 논문 피인용 수(20%) ▲교수당 학생비율(20%) ▲기업계 평판(10%) ▲외국인 학생 비율(5%) ▲외국인 교원 비율(5%) 등을 평가한 것이다. 본교와 분교를 통합해 단일캠퍼스로 인정하는 QS의 평가방식에 따라, 우리대학은 서울과 경주 캠퍼스의 지표를 합산한 수치로 평가를 받았다.

2013년 처음으로 QS세계대학평가에 참여한 이후 가장 높은 성적을 기록한 우리대학은 ▲교수당 학생비율 ▲외국인 학생 비율 등에서 좋은 성적을 거두며 순위를 끌어올렸다. 평가 참여 첫해인 2013년 601~650위를 기록했던 우리대학은 지난해 471위까지 지속적으로 오른 데 이어 올해는 432위로 39계단 큰 폭으로 뛰어오르며 세계대학순위 역대 최고를 기록했다.

이번 평가에서 우리대학은 Faculty Student(교수당 학생비율)와 International Students(외국인 학생 비율)가 각각 24계단, 51계단 상승했다. 연구경쟁력 높은 교원초빙, 유학생 집중유치 등이 주요요인으로 분석된다.

이의수 우리대학 기획부총장은 “연구역량이 우수한 교원들을 지속적으로 초빙해 교수당 학생 수 지표를 개선했다”며 “또한 교수 논문 피인용 수를 올리기 위해 교수들에게 여러 가지 동기를 부여했다”고 밝혔다. 이어 “영화영상 등 유학생 중점학과 6개를 지정해 유학생들을 집중적으로 유치한 것도 외국인 학생 비율을 이끈 견인차 역할을 했다”고 설명했다.

한편, QS는 세계적으로 최고 권위를 인정받는 영국의 대학평가 기관으로, 2009년부터 조선일보와 공동으로 세계 대학평가를 실시하고 있다. 2018 QS세계대학평가 1위는 MIT, 2위는 스탠퍼드대, 3위는 하버드대가 차지했으며 국내 대학 중에는 서울대가 36위, 고려대 86위, 성균관대 100위, 우리대학 432위, 그리고 서강대가 435위 등급에 올랐다.

우성제 수습기자 wosj911@dgu.edu

<저작권자 © 동대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